수영점

슬개골·십자인대

슬개골 탈구


슬개골 탈구란?

강아지들의 슬개골(무릎뼈)탈구는 무릎 관절 위에 있는 슬개골이 어긋나는 질병으로 정상 보행 시 통증을 유발합니다.


사고나 추락 등의 충격으로 발생하거나 선천적인 관절 형태의 이상, 소형견 등에서 많이 발생합니다. 강아지들은 슬개골이 빠지게 되면 다리를 절거나 아예 다리를 쓰지 않고 들어올리고 다니기도 합니다.

슬개골 탈구는 근골격계 이상과 결부

대부분의 환자에서 슬개골 탈구는 근골격계의 이상과 결부되어 나타납니다. 이것은 사두박근의 내측 변위, 대퇴골 원위부의 측면으로 뒤틀림과 휘어짐, 무릎관절의 회전불안정성, 경골 이형성 등의 형태로 나타나게 됩니다.


또한 슬개골의 변위는 원래 충분히 파여져 있어야할 대퇴골 원위부 고랑을 얕게 만들어 슬개골의 변위가 더 잘 일어나도록 합니다. 이러한 변화가 지속될 경우, 결국 근골격계의 변화가 비가역적으로 진행되므로 수술적 교정필요합니다.


그리고 질병이 진행될수록 수술 후 재발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발견 시 가까운 동물병원에 내원하시길 추천합니다.


슬개구 탈구 다발 견종


슬개골 탈구가 잘 일어나는 강아지?

슬개골(무릎뼈) 탈구는 주로 다리가 가는 소형견에서 많이 발생합니다.

(말티즈, 치와와, 포메라니안, 요크셔테리어, 토이푸들 등)


산책중인 강아지들의 걸음걸이를 살펴보면 뒷다리 한쪽을 들거나 엇박자로 뛰어다니는 아이들을 종종 볼 수 있습니다.



슬개구 탈구의 원인


유전 · 선천적 요인

한국의 반려견들은 한국의 주거 환경 특성상 소형견(Small breed dogs)이 다수를 차지합니다. 토이 푸들, 치와와, 포메라니안, 요크셔테리어, 말티즈 등과 같은 소형견들에게서 유전적 선천적으로 탈구가 일어납니다. 간혹 중형견과 대형견에서 발생하기도 합니다.

노령화

노령견이 되면서 자연스럽게 무릎 손상으로 인한 질환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사고 또는 추락

높은 곳에서 떨어지거나 강한 외부충격 등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비만 또는 근량 부족

품종이 본디 몸통이 길고 다리가 짧은 경우를 제외하고, 환경적으로 몸통이 길고 다리가 짧은 체형의 아이들은 비만 유전자를 가지고 있을 가능성이 높아 식탐이 많고 몸이 비만해지기 쉬워 체중을 견디지 못 하고 탈구가 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또는 뼈를 지탱할 근육량이 부족하여 관절에 가해지는 부하가 커지면서 발생할 수 있습니다.

미끄러운 바닥과 점프

일반적으로 우리나라는 실내에서 생활하는 반려동물들이 많은데 발바닥 털과 발톱 등이 잘 정리되어 있지 않는 상태라면 미끄러지기 쉽습니다. 미끄러운 상태를 버티기 위해 뼈가 무리를 하는 경우가 많아지면 슬개골 탈구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또한 두 발로 서는 행동, 침대나 소파와 같은 가구를 올라가거나 내려올 때 계단을 통해서가 아닌 점프를 통해 이동하는 경우 역시 뼈에 무리를 가는 행동이므로 지속적으로 행해질 경우 탈구의 위험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슬개골 탈구 증상


걷거나 뛸 때, 뒷 다리 보행이 엇박자로 걷는다

한 쪽 다리를 들고 서 있거나 한쪽 뒷다리를 들고 있는다

산책이나 운동 후 무릎을 심하게 깨물고 핥는다

뒷다리 무릎을 만지면 매우 아파한다


슬개구 탈구 단계 판정


1기

반려견 슬개골을 사람 손으로 만져 탈구를 시도하면 탈구되었다가 곧 제자리로 돌아간다.

통증이 없고 정상적인 걸음걸이를 보인다.

2기

사람 손으로 만져 탈구를 시도하면 탈구되고 스스로도 탈구가 일어난다.

손으로 만지거나 개가 무릎을 펴면 정상으로 돌아간다.

이때 통증을 느껴 보행 이상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3기

항상 슬개골이 탈구 된 상태로 손으로 탈구를 회복시켜주면 회복되나

개가 무릎관절을 굽히거나 펴면 다시 탈구가 일어난다.

4기

항상 슬개골이 탈구된 상태이며 손으로도 탈구를 회복시킬 수 없다.

1-2기에는 발견하지 못할 수 있어

슬개골탈구 1-2기의 강아지들은 통증이 심하지 않아 강아지 스스로 다리를 펴서 원위치 시키기 때문에 보호자분들께서 모르시는 경우도 많습니다. 반려견이 보행 시 뒷다리를 들었다 놓는 것을 발견할 경우에는 슬개골탈구증을 한번 의심해 보시고 병원에 내원하시면 촉진이나 엑스레이 검사로 진단할 수 있습니다

다발 조건에 해당할 경우, 조기 발견 중요

반려견이 보행 시 뒷다리를 들었다 놓는 것을 발견할 경우에는 슬개골 탈구증을 한번 의심해 보시고 병원에 내원하여 촉진엑스레이 검사로 현재 탈구 단계와 진행 상황 등을 면밀하게 진단할 수 있습니다.


슬개골 탈구 치료 방법


치료 시기를 놓치지 않는 것이 중요!

슬개골 탈구조기에 발견하여 신속하게 치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비교적 초기에는 약물과 행동 교정, 환경 개선 등을 통해 더 진행되지 않도록 예방적 치료를 시도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적당한 치료 시기를 놓칠 경우  통증이 심해지고 상태가 악화될 뿐만 아니라 다른 근골격계 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으며 치료 예후 또한 좋지 않습니다.

성장 중인 강아지는 더욱 빠른 치료가 필요!

특히 나이가 어린 반려견의 경우 슬개골 탈구가 골성장에 영향을 미쳐 뼈가 급속도로 변형될 수 있기 때문에 빠른 치료가 필요합니다.

악화되서야 발견되는 경우가 많아

아프거나 불편한 것을 말할 수 없는 반려동물의 특성상 상황이 악화되어서야 발견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주의가 필요한 품종, 연령, 환경, 체형 등의 반려동물 보호자께서는 면밀한 관찰과 주기적인 검진을 통해 슬개골 탈구 관리가 필요합니다.

반려동물 상태에 맞는 치료 방법 선택해야

슬개골(무릎뼈)이 구조적으로 본래 자리를 찾지 못하고 빠지는 것이 핵심 문제이므로 환자의 현재 탈구 단계와 근골격계 상태, 예후 등을 고려한 후, 활차구성형술, 관절낭절제술, 경골조면이식술 등의 수술 방법을 조합하여 교정 치료를 시도할 수 있습니다.


다양한 진료 사례


블로그에서 다양한 케이스를 둘러보세요.

센텀동물메디컬센터 블로그에서는 각종 질병에 대해 궁금해 하시는 보호자님들을 위하여 다양한 연령과 다양한 환자들의 내원 경위부터 검사 과정, 진단 과정, 치료 과정, 그리고 이후 치료와 경과 등을 담은 진료 케이스들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임의로 판단하는 것은 위험! 반드시 전문가에게

개체마다 건강상태가 천차만별이며, 일반적으로 어떠한 증상들은 다양한 질병의 증상들과 겹치기 때문에 증상 하나만으로 임의로 특정 질병을 의심하거나 판단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오며 반드시 전문가와 전문진단기계를 통해 정확한 검사와 진단을 받는 것이 치료의 첫걸음입니다.

소형견이라면  관리해 주세요, 관절!

슬개골 탈구는 소형견들의 유전적 · 선천적 근골격계 질환입니다. 비록 현재는 관절 상태가 괜찮을지라도 미리 환경적, 행동적, 식이적 관리를 꾸준히 진행해 주시고 주기적인 검진을 통해 수의 전문가에게 골격 상태를 체크받으시길 바랍니다.


예약전화
051-746-7582
365일 연중무휴 진료 

진료시간 10:00 - 21:00
입원모니터링 24시간 계속됩니다.

카카오톡 : 센텀동물메디컬센터

상담가능시간 10:00 - 19:00